목차



장한상 수상자 소식
홈 HOME > 커뮤니티 > 장한상 수상자 소식
  • 작성일 작성일 : 2024-02-08 / 조회 : 123

[6기 김민선 수상자] "미 뉴욕에서 왜 ‘유관순의 날’이 제정됐을까?"

 글쓴이 : 운영자

 

김민선 한국이민사박물관 관장이 털어놓은 비사(祕史)

미국 뉴욕주 의회에서 3.1 만세 운동을 펼치다가 순국한 ‘유관순의 날’을 기념하는 날을 왜 제정했을까?

 


(▲ 2020년 미주 한인이민사 박물관장 주도하에 미 연방상, 하원에서 의사당에서 한미동맹 강화 결의안 통과 기념식)

 

세계 초강대국 미국사회에서 우리나라 관련된 문화와 인물의 정신을 기리는 기념일 제정은 법적 또는 정치적, 제도적으로 가장 어려운 숙제를 푸는 관문이라고 볼 수 있다. 왜냐하면 기념일 제정은 한류열풍에 비해서 지속적이고 광범위하게 주류사회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예컨대 미국에서 ‘김치의 날’이 법정 기념일로 제정됨으로써 한국의 K-푸드를 미국사회에 지속적으로 친환경 건강식품으로 알리게 되면서 한국 식당을 이용하는 현지인이 늘어갈 것이고 덩달아 한국 관련 식자재 공급이 확단되는 등 지속적으로 한국문화를 현지에 뿌리내리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GBN은 미국 심장부 뉴욕주에서 유관순 열사의 정신을 기리는 ‘3·1운동의 날’을 제정하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김민선 관장과 서면 인터뷰를 통해 취재한 내용을 두번에 나눠 연재한다.<편집자 주>

 

전 뉴욕한인회장을 지내고 한국이민사박물관 관장을 맡고 있는 김민선 2021년 장보고한상 어워드 수상자가 장보고한상 명예의 전당에 뉴욕주 ‘3·1운동의 날’ 결의안 원본 증서를 기증했다. 이 때만해도 뉴욕주에서 유관순 열사의 정신을 기리는 법정기념일로 제정해준 것으로 이해했다.

 


(▲김민선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 관장)

 

그러나 지난해 10월 초에 뉴욕주 6선 하원 론 김 의원과 함께 완도를 방문한 김민선 관장과 신우철 군수간의 대화에서 뉴욕주 의회가 한국의 김치의 날을 비롯한 3·1운동의 날(유관순)기념일 제정이 얼마나 어려운 난관을 극복해서 성취했는가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숨겨진 비밀을 이해하게 됐다.

 

(계속) 

 

GBN에서 확인하기(클릭)